시인의 마을

아이들에 대하여 - 칼릴 지브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7-11-08 17:22 조회1,179회 댓글0건

본문

그대의 아이는 그대의 아이가 아니다.
아이들이란 스스로를 그리워하는 큰 생명의 아들딸이니
그들은 그대를 거처서 왔을 뿐
그대로부터 온 것이 아니다.
또 그들이 그대와 함께 있을지라도
그대의 소유가 아닌 것을,
그대는 아이들에게 사랑을 줄 수는 있으나
그대의 생각까지 주려고 하지 말라.
아이들에게는 아이들의 생각이 있으므로.
그대의 아이들에게
육신의 집을 줄 수있으나
영혼의 집까지 주려고 하지 말라.
아이들의 집은 내일에 살고 있으므로,
그대는 결코 찾아갈 수 없는
꿈에서 조차 갈 수 없는,내일의 집에.
그대가 아이들과 같이 되려고 애쓰는 것은 좋으나
아이들을 그대와 같이 만들려고 애쓰지는 말라.
큰 생명은 뒤로 물러가지 않으며
결코 어제에 머무는 법이 없으므로.
그대는 활,
그리고 그대의 아이들은 마치 살아있는 화살처럼
그대로부터 쏘아져 앞으로 나아간다.
그래서 활쏘는 자인
신神은 무한의 길위에 과녁을 겨누고
자신의 화살이 보다 빨리 보다 멀리 날아가도록
온 힘을 다해 그대를 당겨 구부리는 것이다.
그대는 활쏘는 이의 손에 구부러짐을 기뻐하라.
그는 날아가는 화살을 사랑하는 만큼
흔들리지 않는 활 또한 사랑하기에.
           
 -<예언자> 중에서-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20-05-16 03:51:32 작가의 집에서 이동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